교회사학, Vol.14 (2017)
pp.141~182

《범주론》에 대한 코임브라 주석서와 신플라톤 주석서의 출처와 활용

허민준

(서울대학교 서양고전학연구소 전임연구원)

《예수회 코임브라 대학의 주석집(Commentarii Collegii Conimbricensis Societatis Iesu )》은 16세기 말 17세기 초 예수회 철학자들이 편찬한 아리스토텔레스의 논리학, 자연학, 윤리학 저서에 대한 주석총서이다. 애초 포르투갈 코임브라 대학의 철학 교재로 고안되었지만 17세기 말까지 여러 유럽 대학에서 참고할 만큼 표준적인 교재로 자리잡았으며, 남아메리카, 인도, 중국까지 전파된 국제적인 인지도를 누렸던 주석서이다. 당시 교육 중심적인 정책을 통해 반종교개혁을 이끈 예수회는 개신교의 세력 확장을 막고 기존 가톨릭 교리를 방어할 목적으로 이 총서를 기획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맥락에서 가톨릭교회의 공식 신학적 논증을 뒷받침하는 논리학의 경우 매우 정교한 편집 작업이 요구된 것으로 보이며 《코임브라 주석집》에 대한 카살리니의 최신 연구(Cristiano Casalini, Aristotle in Coimbra: The Cursus Conimbricensis and the education at the College of Arts)는 이와 같은 역사적, 철학적 상황을 잘 묘사하고 있다. 하지만 8권에 포함된 아리스토텔레스 논리학을 해설하고 있는 코임브라 주석서의 구조와 양식, 그리고 특히 참고했을 문헌에 관한 연구는 아직 체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 따라서 본 논문은 《코임브라 주석집》을 예수회의 교육정책과 체계, 그리고 당시 신학적, 철학적 관점에서 간략하게 묘사하고 논리학에서 가장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는 《범주론》에 대한 문헌학적 분석을 목적으로 한다. 코임브라 주석서에서 인용되는 고대, 중세, 르네상스의 주석서 중 신플라톤 주석서에 국한하여 당시 편집자였던 쿠토(Couto)가 참고했던 1차 문헌과 2차 문헌의 목록을 재구성하고 그가 이 주석 자료를 주로 권위에 의한 논증(authoritative argument)으로 본인의 해설에 편입한 점을 부각하고자 한다.

The Conimbricense commentary on Aristotle’s Categories and the Neoplatonic exegesis : sources and use

Huh, Min-Jun

Commentarii Collegii Conimbricensis Societatis Iesu is a collective work published by The Society of Jesus of Coimbra University in 16th and 17th century, aiming to synthetize the most important exegetic tradition on Aristotelian logic, physics and ethics available at that time. Originally designed for college students of Coimbra university, it was quickly adopted by other universities in Europe and was broadcast around the world, as far as America and China. The Jesuit society, which was at the heart of the counter-reform movement, had conceived this vast commentary of 8 volumes as a means of thwarting the expansion of Protestantism and reaffirming the official dogma of the Catholic Church. In this context, the Coimbra commentaries on Organon, because of its importance for theological argumentation, have been the subject of special attention, as shown by recent studies published by Cristiano Casalini, Aristotle in Coimbra: The Cursus Conimbricensis and the education at the College of Arts. However, there is no in-depth studies targeting the commentaries on Organon, especially Aristotle's Categories, which analyze the structure and the style of Coimbra exegesis, not to mention the Greek and Latin sources used by Sebastiao Couto, the editor of the 8th volume containing logic treatise. That is why this article aims to summarize the historical and religious context that precedes the publication of this exegesis before giving a philological analysis of the sources used in the commentary on the Categories. Although Couto used Greek, Medieval and contemporary commentaries on Aristotle's Categories, our philological study is limited to Neoplatonic sources, namely those of Ammonius, Simplicius and Boethius. We will see that they were used to elaborate arguments of authority, sometimes to the detriment of fidelity to the original texts.

Download PDF list




 
[1290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북로 99 (망월동) 수원교회사연구소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 031) 792-8541      E-mail : casky@casuwon.or.kr      대표 : 이용훈      사업자등록번호 : 135-82-00919
COPYRIGHT ⓒ 수원교회사연구소. ALL RIGHTS RESERVED.